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대선 앞두고 가짜뉴스 뿌리면 구속…"배후 끝까지 추적" 04-06 07:56


[앵커]

대선을 한 달여 앞두고 검찰이 가짜뉴스 생산·유포자를 엄정 단속해 처벌하기로 했습니다.

흑색선전 사범의 구속수사는 물론 선거일이 임박해 허위사실을 공표하면 가중처벌을 하기로 했습니다.

김종성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가짜뉴스 유포 등 흑색선전 사범 단속에 나섭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서울시선거관리위원회, 서울지방경찰청과 공안대책지역협의회를 열고, 흑색선전·여론조작 사범을 중점 단속하기로 했습니다.

악의적이고 계획적인 흑색선전 행위는 원칙적으로 구속수사를 하고, 선거일이 임박해 허위사실을 공표하면 가중처벌을 하기로 했습니다.

여론조사 결과 조작을 기획한 배후와 공모자도 엄벌할 방침입니다.

신속한 조사를 위해 선관위가 조사 중인 사건이라도 미리 관련 자료를 받는 '고발 전 긴급통보 제도'를 적극 활용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은 이번 대선이 전례 없이 단기간에 치러지는 만큼 흑색선전이 기승을 부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김수남 / 검찰총장> "가짜뉴스는 언론 보도를 가장해 사회의 불신과 갈등을 조장하고 최초 작성자는 물론, 악의적·조직적으로 유포한 사람도 끝까지 추적해 엄벌해야…"

실제로 국내빅데이터 업체의 조사에 따르면 인터넷상 가짜뉴스 언급량은 2015년 820건에서 1년 만에 1만1천239건으로 급증했습니다.

가짜뉴스 소재로는 '극우', '빨갱이'와 같은 극단적 정치성향과 관련된 내용이 가장 많았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공안2부장을 중심으로 전담수사반을 편성하고, 공식 선거기간이 시작되는 17일부터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할 계획입니다.

연합뉴스TV 김종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