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공약검증] "가계부채 억제" 한목소리…실행 가능성은 미지수 04-06 07:46


[앵커]

대선주자들은 우리 경제의 뇌관으로 떠오른 가계부채의 심각성에 공감하고 있습니다.

대선주자들이 마련 중인 가계부채 처방전을 김동욱 기자가 살펴봤습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소득 증가를 통한 가계부채 문제 해결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문 후보는 부채의 증가율과 소득 대비 비율을 제한하는 '가계부채 총량관리제'를 도입하는 한편 이자율 상한을 연 20%로 낮춰 이자 부담을 덜어주기로 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가계소득을 늘려 상환능력을 높이고 생계형 대출 수요를 줄이겠습니다."

반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소득 확대를 통한 해결은 어렵다며 워크아웃제도와 파산제도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입니다.

부동산 거품을 가계부채 문제의 근본원인으로 보고 주택담보인정비율, LTV와 총부채상환비율 DTI 규제 강화를 검토하는 후보들도 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평소 LTV·DTI 규제 강화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이와 함께 아파트 집단대출 DTI 도입도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선후보> "정부당국의 적극적인 모니터링과 LTV, DTI 강화를 포함한 시급한 대책마련이 필요합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 역시 가계부채 증가를 억제하기 위한 공약을 마련 중입니다.

이들의 해법 중에는 신중한 접근이 필요한 대책들이 있고 현재 밝힌 대책들을 실제 추진할지도 미지수입니다.

확실한 건 다음 정부에서 돈 빌리기는 지금보다 더 어려워질 거란 점입니다.

연합뉴스TV 김동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