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어긋나는 선체조사위 - 미수습자 가족…신뢰회복 시급 04-05 20:27


[앵커]

세월호 작업이 난항을 겪을 때마다 가장 애가 타는 사람들은 미수습자 가족일겁니다.

이럴 때일수록 해수부와 선체조사위원회가 이들과 긴밀히 협의해야 하는데 제대로 되지 않고 있어 오해를 키우고 있습니다.

김지수 기자입니다.

[기자]

미수습자 가족들이 4일 선체조사위원회의 브리핑 현장을 전격 방문해 쏟아낸 분노는 해양수산부와 선체조사위원회를 향한 것이었습니다.

자신들을 육상거치와 수색 작업의 협의 대상으로 인정하지 않는다고 거세게 항의했습니다.

<이금희 / 미수습자 조은화 양 어머니> "모든 것을 결정할 때 미수습자 가족과 합의해달라고 했는데 법에 없다면서요… 법을 만드는 국회의원, 인양을 책임지는 해수부, 조사를 하겠다는 선체위원들 못받아들입니다."

선체조사위는 오해가 있었다고 밝혔지만 마찰음을 줄여나기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김창준 / 선체조사위원회 위원장> "기자들한테 먼저 발표하느냐고 했는데 조금 오해를 하신 거 같습니다."

앞서 해수부와 선체조사위가 모듈 트랜스포터 추가 투입 검토 과정에서 언급한 '비용' 부분도 미수습자 가족들의 마음을 아프게 했습니다.

또 미수습자 가족들은 해수부가 아무런 동의 없이 선체 구멍을 뚫어 배수를 시작한 것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출했습니다.

이후 선체조사위원장이 가족과 만나 오해를 풀었다고 밝혔지만, 3년간 인양을 기다려온 미수습자 가족 입장에서는 당국의 일방적인 수습 방식이 달갑지 않는 건 사실입니다.


예기치 못한 상황으로 향후 작업이 더뎌질 수 있는 만큼 해수부와 선체조사위가 미수습자 가족의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 시급해 보입니다.

연합뉴스TV 김지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