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5당 대권주자 분주 행보…김종인 출마 선언 04-05 17:16


[앵커]

대선이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각 당의 후보들은 분주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민주당 문재인 후보에게 누가 더 준비된 후보인지 끝장토론을 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이승국 기자.

[기자]

네, 먼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오늘하루 공식 일정을 잡지 않았습니다.

비공개로 경남 양산에 있는 선친 묘소를 참배한 뒤 부산의 모친 자택을 찾는 등 개인일정을 소화하며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등 향후 대선레이스 구상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동작동 현충원 참배로 대선후보로서 첫 일정을 시작했습니다.

일반 사병 묘역을 먼저 참배한 뒤 김대중·김영삼·박정희·이승만 전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찾았습니다.


이어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역사의 흐름과 국민들의 집단 지성을 믿는다"고 강조한 뒤, 누가 제대로 준비된 사람인지 국민이 판단할 수 있도록 양자 끝장토론을 하자고 문재인 후보에게 제안했습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부산·경남, PK 민심 잡기에 나섰습니다.

부산·경남 지역 선대위 발대식에 참석해 "부산·경남에서 불이 붙으면 대선 판도가 달라진다"며 "일시적으로 '얼치기 좌파'에게 가 있는 보수우파의 마음이 한국당으로 돌아올 수 있게 앞장서 달라"고 말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북핵 대응 강화와 사드 추가 도입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국방·안보 공약을 발표했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목포대학교 특강 등을 통해 호남 표심을 집중 공략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