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공약검증] 누가 돼도 여소야대…연정ㆍ협치 어떻게 04-05 07:51


[앵커]

이번에는 각 당 후보들의 연정 및 협치 구상을 살펴보겠습니다.

누가 당선돼도 여소야대를 피할 수 없기에 그 중요성이 더욱 커졌는데 후보들 모두 적극적 의지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각론은 차이가 납니다.

김남권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경선 기간 대연정에 대해 적폐세력과 손잡을 순 없다며 반대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다만 협치의 필요성엔 공감하고, 집권하면 대화와 타협의 정치를 해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대통령이 되면 여야 간 협력정치로 건강한 민주주의를 만들겠습니다. 여야정 국정협의체를 상설화하겠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도 '대선 후 협치'를 강조하는데, 한때 대권 경쟁자였던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의 외교특사 기용 구상이 하나의 예가 될 수 있다는게 안 후보측 설명입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대선후보> "선거 이후 협치는 반드시 필요합니다…그렇지 않으면 여소야대 국면에서 국정을 운영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국회의원들을 각료로 적극 임명해 국회와 소통하겠단 입장입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선후보> "정무장관을 야당에 줘서라도 한 달에 한 번씩이라도 의회 지도자와 만나 국정을 공유해야 합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 역시 야당 의원들과 수시로 만나 국정 전반에 대한 협력을 이뤄내겠다는 입장이고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집권시 연립정부 구성을 생각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과 야당, 대통령과 국회간 불통으로 정치가 오히려 국민의 짐이 됐다는 지적이 큰 만큼, 각 당 후보들이 협치 약속을 실천에 옮길 지 주목됩니다.

연합뉴스TV 김남권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