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공약검증] 개헌 공감 속 시기ㆍ방법 제각각 04-05 07:41


[앵커]

연합뉴스TV는 오늘부터 각 후보의 공약을 분야별로 집중 점검합니다.

첫번째로 정치분야를 살펴보겠습니다.

정치권의 뜨거운 감자인 개헌에 대해 각 후보들은 어떤 입장을 가지고 있는지 팽재용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대선 후보 5명은 개헌에 대한 공감대를 이루면서 대선 후 국민투표가 필요하다는 인식을 함께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개헌 방향을 놓고는 각자의 입장이 엇갈립니다.

우선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는 5년 단임 대통령제를 4년 중임 대통령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보고 있습니다.

다만 개헌을 위해 차기 대통령의 임기를 단축하는데 대해선 부정적입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후보> "권력구조 개편도 중요하지만 국민 기본권을 신장하기 위한 개헌이 중요하고…"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개헌에 대한 국민 동의가 먼저 있어야 한다는 입장이며 이원집정부제와 권력 축소형 대통령제 등을 논의하자고 제안했습니다.

<안철수 / 국민의당 후보> "국민들의 공론화 과정을 거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봅니다. 내년 지방선거때 함께 국민투표에 붙이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고 봅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는 권력구조에 대한 구체적 방향을 제시하지는 않았으나, 개헌 범위를 권력구조에만 한정하지 말고 국회도 상·하 양원제로 개편해 갈등을 완화해야 한다고 의견을 낸 바 있습니다.

<홍준표 / 자유한국당 후보> "개헌을 하는 과정에서 국회를 이대로 두고 개헌을 해서 되는가 맨날 일은 안하고 싸우는 국회를 이대로 두고 개헌해서는 되는가…"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도 4년 중임제를 찬성하고 있으며 개헌을 통해 국민의 기본권과 지방분권·삼권분립 등을 전반적으로 다뤄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의원내각제에 찬성하며 국민의 기본권과 지방분권 강화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