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선 따라잡기] 509억 '쩐의 전쟁'…15% 벽 넘어라 04-04 14:59


[앵커]

대통령 선거를 치르는 데는 천문학적인 비용이 들어가기도 합니다.

그런데 후보 입장에선 막대한 돈을 쏟아붓고도 표를 얻지 못하면 비용을 보전받기 어렵습니다.

선거비용을 둘러싼 '쩐의 전쟁'이 단일화의 변수로도 작용할까요?

대선 따라잡기, 김민혜 기자입니다.

[기자]

대선을 치르는데는 돈이 필요합니다.

방송이나 신문에 '저를 뽑아달라' 광고도 해야 하고요.

유세를 위해 차량도 빌리고, 로고송 제작도 해야 합니다.

선거를 도와주는 관계자들에겐 식비며 월급도 줘야 합니다.

대선이 '쩐의 전쟁'으로 불리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대선 후보가 후원을 받든, 대출을 받든 선거비용을 충당하는 것은 결코 만만치 않은 일입니다.

그런데요, 이렇게 끌어다 쓴 비용을 보전받는 것은 더 어렵습니다.

바로 '15%의 벽'을 넘어야 하기 때문이죠.

15%, 바로 득표율 이야기입니다.

대선에서 득표율이 15%가 넘으면 선거관리위원회에서 전액을 보전받을 수 있습니다.

올해는 최대 509억 9천 4백만원까지 돌려받을 수 있다고 하네요.

하지만 득표율이 10%에 미치지 못한다면 한 푼도 받지 못하게 됩니다.

10~15% 사이라면 절반은 받습니다.

지난 18대 대선 당시 새누리당 박근혜 후보와 민주통합당 문재인 후보, 모두 득표율이 15%가 넘어 전액을 보전 받았습니다.

17대 대선에선 한나라당 이명박 후보, 대통합민주신당 정동영 후보 그리고 턱걸이로 득표율 15%를 겨우 넘긴 무소속 이회창 후보가 다 돌려받았습니다.

지지율이 낮은 후보 입장에선 당선 가능성은 물론, 선거비용에서도 고민이 많을 수 밖에 없는 것입니다.

이 때문인지 몰라도 현재 지지율이 낮은 범보수 일각에선 "돈 때문이라도 연대에 나서지 않겠느나." 하는 자조섞인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선거비용 보전 문제가 후보 단일화의 변수로 작용할 수 있다는 말도 나옵니다.

단일화 시점과 관련해선 여러 시나리오가 있습니다.

우선 정치권에선 투표용지를 인쇄하는 30일 전까지를 단일화 마지노선으로 봅니다.

대선후보 등록을 마쳐야 하는 16일 이전도 거론되고, 선관위가 당에 선거보조금을 지급하는 18일 이후가 될 거란 전망도 나옵니다.

다만 선거보조금을 받는 18일 이후 후보가 중도 사퇴해도 반납해야 하는 규정이 없다는 게 정치적 부담입니다.

보조금만 받고 출마하지는 않는 이른바 먹튀 논란인데요.

지난 대선에서도 통합진보당 이정희 후보가 선거보조금을 받은 뒤 사퇴해 '먹튀' 비난을 샀습니다.

자체 대선후보를 내야 한다는 명분론, 그리고 선거비용조차 건지기 힘들거란 현실론 사이에서, 지지율이 낮은 당과 후보들의 셈법은 복잡해지고 있을 것입니다.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