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박 전 대통령 출석 사흘전 총수 소환…검찰, 뇌물죄 입증 박차 03-18 17:28


[앵커]

박근혜 전 대통령 조사 준비로 그야말로 비상이 걸린 상황에서 대기업 총수를 부른 검찰의 속내는 무엇일까요.

뇌물죄의 연결고리를 보다 견고하게 만드는 것과 동시에 혹시 있을지 모를 외부의 의심스러운 시선까지 차단하겠다는 의중이 읽혀집니다.

정호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해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수사하며 최 씨의 공범으로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목했습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직권남용과 강요, 공무상 비밀누설 등 8개의 범죄혐의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대기업들이 미르ㆍK 재단에 거액의 출연금을 앞다퉈 낸 것은 박 전 대통령 등의 강요에 못이긴 '울며 겨자먹기' 정도로 해석했습니다.

<이영렬 / 검찰 특별수사본부장> "세무조사 위험성 등 기업 활동에 직ㆍ간접으로 불이익을 받게 될 것이 두려워 출연지시를 따르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수사한 특검은 삼성이 강요가 아닌 대가를 바라고 재단에 돈을 낸 것으로 봤고 박 전 대통령의 뇌물죄는 수면 위로 떠올랐습니다.

<이규철 / 특별검사보> "재단법인K, 미르 관련된 부분은 특검에서는 이 부분도 뇌물죄로 판단을 하고 있어서…"

검찰은 SK그룹을 매개로 박 전 대통령의 뇌물수수 혐의 입증에 주력하는 모습입니다.

박 전 대통령과 독대했던 김창근 SK수펙스 전 의장을 조사한지 이틀만에 최태원 회장까지 부른 것도 이같은 맥락입니다.

뿐만 아니라 고강도 수사의지를 보여줌으로써, 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에 앞서 기선을 잡는 것과 동시에 검찰에 대한 일부 의심스러운 시선까지 해소하겠다는 전략도 읽혀집니다.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댓글쓰기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