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야4당 지도부 회동 '특검연장' 직권상정 요구 02-28 15:07


[앵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 정의당 등 야4당 대표와 원내대표들이 국회에서 회동을 갖고 특검 연장법의 직권상정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서 자세한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정영빈 기자.

[기자]

네, 말씀하신대로 야 4당 대표와 원내대표들이 오늘 오전 국회에서 회동을 가졌는데요,

정세균 국회의장을 방문해 특검연장법의 직권상정을 요구하기로 결론을 내렸습니다.

민주당 윤관석 대변인은 "3월 2일 본회의에서 특검법 개정안 처리를 위해 의장의 직권상정을 정중하고 강력하게 요청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정 의장이 여야 합의없는 직권상정에는 부정적인 것으로 알려져, 어떤 결론을 낼지는 미지수입니다.

야4당은 또, 3월 임시국회 소집도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특검 연장을 거부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 추진도 논의됐는데요.

바른정당은 법적문제를 들어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앵커]

여야 대권주자들은 오늘도 분주한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먼저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싱크탱크 국민성장으로부터 정책제안서를 전달받았습니다.

지난해 10월 국민성장이 출범한 이후 숨가쁘게 달려온 정책행보를 중간 점검하자는 취지입니다.

이번 제안서는 모두 1천 페이지 분량으로 '국민이 잘사는 경제' 등 5대 부문 총 350여 개의 정책과제가 담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문 전 대표는 또 다음 주부터 비상경제대책단을 구성해 정례적 회의에 열기로 하고 단장에 이용섭 전 의원을 임명했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과학기술인들과 잇달아 만납니다.

국회 과학기술정책연구모임 토론회에 참석해 축사를 했고 잠시 후부터는 서울 상암동에서 '정보통신기술 업계 종사자들과 간담회도 가질 예정인데요.

오전에는 한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차기 대통령 임기를 3년으로 단축하자는 제안에 대해 "집권 이후 개헌특위가 요청한다면 따를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정보통신기술 재교육현장을 방문해 퇴직 이후 새로운 일자리를 찾는 중장년층을 대상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일자리문제 해법 등을 제시했습니다.

이틀째 호남에서 텃밭민심을 공략하고 있는 이재명 성남시장은 전라남도 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에 취임하면 6개월마다 장,차관 등 탕평인사를 검증받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민주당 김종인 전 대표, 정운찬 전 국무총리와 함께 토론회를 열어 현 경제위기를 진단하고 해법을 논의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