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방역망 재정비하기도 전에…AI 재확산 조짐 02-27 22:45


[앵커]

정부가 방역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을 재정비하기로 했습니다.

올 겨울 최악의 조류인플루엔자, AI와 구제역을 겪으며 드러난 문제점을 보완하기 위한 조칩니다.

하지만 정부가 방역망 재정비를 완료하기도 전에 AI가 서해안 철새 이동 경로를 따라 재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홍정원 기자입니다.

[기자]

방역당국은 AI 사태가 터질 때마다 한시적으로 운영하던 AI예방통제센터를 농림축산검역본부 정규 조직으로 전환하기로 했습니다.

AI 상습발생지역인 충북과 전남에는 가축질병방역센터를 각각 1곳씩 증설하기로 했습니다.

가축방역정책을 총괄하는 축산정책국장도 최근 직위공모를 거쳐 전문가를 영입했습니다.

동물복지 인증제를 통해 밀집 사육환경을 점진적으로 개선해나가기로 했습니다.

밀집사육은 가축전염병이 빈발하는 근본적인 원인 중 하나로 오랜 기간 지적돼 왔습니다.

하지만 정부가 방역망 재정비를 완료하기도 전에 소강국면에 접어들었던 AI가 다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올 겨울 전국에서 3천200만 마리가 넘는 닭과 오리를 살처분하게 만든 AI와는 다른 유형의 바이러스가 서해안 지역에서 잇따라 발생하고 있습니다.

최근 전북 김제와 전남 해남, 충남 청양에서 H5N8형 AI가 확진된데 이어 27일에는 전남 강진 오리농장과 전북 익산 닭 농장에서 고병원성 AI 의심사례가 나왔습니다.

강진과 익산에서는 아직 정밀 검사가 진행 중이지만 두 지역 모두 철새의 이동경로에 위치해 있어 H5N8형 AI일 가능성이 높은 상황입니다.

한편 구제역은 지난 14일 이후 의심사례가 더 이상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정부는 전국 소와 돼지의 항체 형성률을 검사하는 한편 전국의 가축시장에 대한 폐쇄 조치는 유지할 방침입니다.

연합뉴스TV 홍정원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