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野 "황 대행 탄핵" 강력 반발…與 "국익 위한 결정" 02-27 19:44


[앵커]

황 권한대행이 특검 수사기간 연장을 거부하면서 향후 정국은 급격히 냉각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격앙된 야권은 황 대행 탄핵 카드까지 꺼내들었지만 여당은 국익을 위한 단호한 결정이라고 호평했습니다.

여야의 반응을 강은나래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 요청을 공식 거부하자 야권은 격앙됐습니다.

황 대행이 국정농단 세력에 면죄부를 줬을 뿐 아니라 공범임을 자인했다고 맹비난했습니다.

<추미애 / 민주당 대표> "적폐청산의 염원을 외면한 헌정사 최악의 결정입니다."

<박지원 / 국민의당 대표> "황교안 권한대행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입니다."

<정병국 / 바른정당 대표> "국민의 뜻을 무시한 그야말로 대통령 권한대행의 독재적 결정…"

문재인 전 대표를 비롯한 야권 주자들도 "국민에 대한 도발"이자 "촛불 민심에 대한 거역"이라면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긴급 회동한 야 4당은 새 특검법을 추진하기로 하고, 3월 임시국회 소집에도 합의했습니다.

바른정당을 제외한 3당은 황 대행 탄핵에도 뜻을 모았습니다.

반면 당론으로 특검 연장에 반대했던 여당인 자유한국당은 "국익을 위한 단호한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특검이 다하지 못한 수사는 본인들이 한정된 시일 내에 선택과 집중을 하지 못한 결과이고, 미진한 부분은 검찰이 계속 수사하면 되는 것입니다."

또 야권을 향해 "헌법적 절차에 따라 임명된 권한대행을 탄핵한다는 것은 초헌법적 발상이자 의회 권력의 횡포"라고 비난하며 정쟁 중단을 요구했습니다.

황 대행의 특검 연장 거부를 놓고 여야의 입장이 극명하게 엇갈리면서 정국의 긴장감이 최고조에 오르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