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野4당, 새 특검법 추진…바른정당 뺀 3당 "황 대행 탄핵 추진" 02-27 13:08


[앵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결국 특검 연장을 거부하자 야권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황 대행의 탄핵을 추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이승국 기자입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황교안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거부는 국정농단 세력 처벌과 적폐 청산 염원을 외면한 천인공노할 만행이자 헌정사 최악의 결정이라고 성토했습니다.

추 대표는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황 대행은 이번 결정으로 국정농단 세력에 면죄부를 주면서 스스로 적폐 청산 대상임을 자백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도 "황 권한대행이 마지막까지 대통령 호위무사를 자처했다"며 "국민의 권한 대행이 아니라 박 대통령과 재벌의 권한 대행이 되는 길을 선택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황교안 권한대행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난했고, 바른정당은 "오늘 결정이 황 대행의 대선 야욕을 위한 사전 포석이라면 국민은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한편 자유한국당 김성원 대변인은 "특검 수사가 미진한 부분이 없진 않지만 무한정 계속할 수는 없다"며 황 대행의 특검 연장 불수용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런 가운데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정의당 등 야 4당 원내대표가 국회에서 회동을 가졌습니다.

야 4당은 새로운 특검법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황교안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 문제에 대해선 민주당과 국민의당, 정의당은 추진에 뜻을 모았지만, 바른정당은 당내 의견 조율을 거쳐 입장을 확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이승국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