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황 권한대행 특검연장 최종 불승인…"고심끝 결정" 02-27 13:02


[앵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조기대선에 미칠 영향과 북한의 안보 위협을 들어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거부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측은 이에 대해 "드릴 말씀이 없다"며 특별한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조성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측은 오늘 오전 브리핑을 열고 박영수 특별검사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고심끝에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홍권희 대변인은 입장발표문을 통해 "최순실 등 특검법에서 규정하고 있는 사건의 핵심 당사자와 주요 관련자들에 대해 이미 기소했거나 기소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수준으로 수사가 진행돼 특검법의 주요 목적과 취지는 달성되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마무리되지 못한 부분에 대해서는 검찰이 인계해 특검의 수사결과를 토대로 엄정하게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면서 "만에하나 검찰 수사가 미진해 별도의 수사체계가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정치권에서 협의해 새로운 특검을 추진할 수도 있을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황 권한대행 측은 "정치권에서 특검 연장이나 특검법 개정에 대해 합의를 이루지 못한 실정이고 헌법재판소 결정에 따라 조기대선이 행해질 경우 특검수사가 이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정치권의 우려도 감안할 수밖에 없었다" 고 결정 배경을 밝혔습니다.

또 북한의 안보 위협과 급변하는 국내외 정세를 거론하면서 "특검을 연장하지 않고 검찰이 수사를 계속하도록 하는 것이 국정안정을 위해서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습니다.

황 권한대행이 특검 연장 요청을 거부함에 따라 특검은 내일인 28일을 마지막으로 70일 만에 공식 활동을 종료하게 됐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황 대행의 거부 결정에 대해 반응을 보이지 않았습니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권한대행이 심사숙고해서 내린 결정인 만큼 특별히 언급할 내용이 없다"며 "우리로서는 헌법재판소에서 진행되는 탄핵심판 절차와 그 대응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만 여권의 다른 관계자는 "특검의 정치적 성격에 대해서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며 "황 권한대행이 야권의 비판을 감수하고 국정안정을 위해 그런 결정을 내렸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조성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