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야권, 특검연장 불승인에 분노ㆍ성토…"헌정사 최악의 결정" 02-27 10:56


[앵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결국 특검 연장을 거부하자 야권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승국 기자.

[기자]

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황교안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거부는 국정농단 세력 처벌과 적폐 청산 염원을 외면한 천인공노할 만행이자 헌정사 최악의 결정이라고 성토했습니다.

추 대표는 조금 전 열린 민주당 의원총회에서 황 대행은 이번 결정으로 국정농단 세력에 면죄부를 주면서 스스로 적폐 청산 대상임을 자백한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윤관석 수석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황 권한대행이 마지막까지 대통령 호위무사를 자처했다"며 "국민의 권한 대행이 아니라 박 대통령과 재벌의 권한 대행이 되는 길을 선택했다"고 날을 세웠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황교안 권한대행은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박 대표는 황 대행이 국민의 의혹을 불식시키기 위해서라도 당연히 특검 연장안을 승인했어야 한다며, 국민의 이름으로 규탄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당은 긴급 의원간담회를 열어 황 권한대행에 대한 탄핵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바른정당 역시 황 권한대행의 이번 결정은 국정농단 사태의 진실 규명을 바라는 국민의 뜻을 무시한 그야말로 독재적 결정이라고 비판에 가세했습니다.

오신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만약 오늘 결정이 황 대행의 대선 야욕을 위한 사전 포석이라면, 국민은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바른정당과 정의당 등 야 4당은 잠시 뒤 오전 11시 원내대표 회동을 통해 황 권한대행의 특검 연장 불수용 결정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한편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황 대행의 특검 연장 불수용 결정에 대해 국가 안정과 국익에 대한 단호한 결정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