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특검법 직권상정 무산, 여야 공방전…공은 황 권한대행에 02-23 21:41

[뉴스리뷰]

[앵커]

특검의 수사 기한을 연장하는 '특검법 개정안'이 결국 국회 문턱을 넘지 못했습니다.

결국 공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손으로 넘어간 상황에서 여야는 특검 연장을 둘러싸고 치열한 공방전을 폈습니다.

홍제성 기자입니다.

[기자]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4당 원내대표는 국회 본회의를 앞두고 최종 담판을 벌였지만 결국 합의에 실패했습니다.

야권의 직권상정 요구를 여당이 반대함으로써 절충점을 찾지 못한 것입니다.

정 의장은 교섭단체 원내대표 간 합의가 없으면 자의적인 직권상정이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했습니다.

대신 정 의장은 황 대행과 통화에서 특검 연장이 바람직하다고 했습니다.

특검의 연장 여부는 결국 황 대행의 손에 달리게 됐습니다.

오는 28일까지가 기한인데 황 대행이 연장을 수용하지 않으면 활동은 종료됩니다.

야권은 황 대행을 압박하는데 총공세를 폈습니다.

<우상호 /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만약에 안 해 준다면 그분 자체가 현행법을 위반하는 것이 되어버리는 거죠. 재량권 남용이 되는 겁니다. 그래서 그건 국회 탄핵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국회에서는 특검연장을 촉구하는 야권의 피켓시위도 이어졌습니다.

여당은 이에 맞서 황 대행의 불승인을 촉구했습니다.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도 국익과 국민을 위해 단호한 결정을 내려주시기를 기대합니다."

황 대행은 여야의 주장이 엇갈리는 가운데 고민중이란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현재로선 연장을 승인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우세한 가운데 황 대행이 어떤 선택을 할지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홍제성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