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두살 아들 때려 살해 한 비정한 父…양육수당까지 타내 02-23 20:25


[앵커]

두 살배기 아들을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유기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구속됐습니다.

이 남성과 아내는 숨진 아들 명의로 양육수당을 받았고 15개월 된 막내 아들은 출생신고도 하지 않았습니다.

김경인 기자가 전합니다.

[기자]

여수의 한 다세대 주택입니다.

26살 A씨는 지난 2014년 11월 세 들어 살던 이 집에서 자신의 두 살배기 둘째 아들을 폭행해 숨지게 했습니다.

경찰은 A씨가 아들을 훈육하는 과정에서 주먹과 발 등으로 폭행해 죽음에 이르게 한 것으로 보고 A씨를 구속했습니다.

A씨는 경찰에 붙잡힐 당시 "아이를 입양 보냈다"라고 주장하며 범행을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A씨의 아내 21살 B씨는 "남편이 아들을 훈육하면서 폭행했는데 숨졌다"고 진술했습니다.

A씨는 아들의 시신을 유기한 것은 인정하면서도 폭행치사에 대해서는 아내에게 책임을 미루고 있습니다.

<양보열 / 전남 광양경찰서 강력계장> "피의자는 처가 훈육을 하다가 넘어져서 다쳐 죽었다는 것이고…"

아내는 아들이 숨진 날마다 제사를 지내면서도 교도소에 갈까봐 무서워서 신고를 못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숨진 아들 외에도 3명의 자녀가 있는 A씨 부부는 범행 이후 태어난 막내는 출생신고도 하지 않고 영아원에 보냈습니다.

또 다른 3명의 자녀에 대한 양육수당을 지원받으면서 아들의 사망을 계속 숨겨왔습니다.

경찰은 A씨가 진술을 바꾸고 있어 시신을 찾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경찰은 다른 3명의 자녀에 대한 추가 학대 가능성과 아내 B씨의 가담 여부 등을 조사 중입니다.

연합뉴스TV 김경인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