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북한 외교관이 암살 수뇌…대사관 은신" 02-23 20:10


[앵커]

말레이시아 경찰이 용의자로 추가 지목한 북한 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이 암살단의 핵심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 북한 대사관에 은신하고 있다는데 신병 확보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보도국 연결해 자세한 얘기 들어봅니다.

백나리 기자

[기자]

네. 말레이시아 경찰이 추가로 신원을 공개한 용의자인 북한 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이 암살 음모의 감독자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광성이 암살 음모의 이행을 감독하고 강철 대사에게 보고했다는 것인데요.

현광성은 함께 용의자로 지목된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과 북한 대사관에 은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현광성은 면책특권이 있는 외교관이고 북한 대사관은 말레이시아 사법권이 미치지 않는 영역이라 신병 확보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앵커]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의 가족을 만나러 직접 마카오에 갔다는 보도도 나왔었는데 경찰 고위관계자가 공식 부인했다면서요?

[기자]

네. 말씀하신것처럼 말레이시아 경찰이 오늘 오전, 마카오에 경찰관 3명을 파견해 김정남 가족의 DNA샘플을 채취한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하지만 말레이시아 경찰청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런데 경찰차장이 하루이틀 사이에 멀지 않은 곳에 사는 김정남의 가족이 입국할 수도 있다는 발언을 해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김정남 가족과 말레이시아 당국 간에 김정남 신원 확인과 시신 인도에 대한 모종의 논의가 이뤄지고 있음을 추정할 수 있는 대목입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의 유가족이 입국할 경우 신변을 보호해주겠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상태입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