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날씨] 퇴근길 찬바람 쌩쌩…내일 막바지 추위 02-23 16:58


[앵커]

찬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를 끌어내리고 있습니다.

내일은 막바지 겨울 추위를 보이겠는데요.

자세한 날씨는 야외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봅니다.

김조현 캐스터.

[캐스터]

네. 짧게 지나가는 추위라지만 기세가 대단합니다.

퇴근길에는 기온이 더 떨어지고 칼바람도 더 매섭게 불어들겠는데요.

건물 밖으로 나서실 때는 보온에 각별히 신경쓰고 나와야겠습니다.

막바지 강추위가 기다리고 있습니다.

내일 아침 오늘보다 3도에서 최고 10도 가량 더 떨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 춘천이 영하 8도, 서울이 영하 6도, 광주와 대구 영하 3도까지 내려가겠고요.

찬바람이 체감온도를 더 끌어내리겠습니다.

낮에는 아침에 비해 기온이 크게 올라가지만 예년수준은 밑돌겠습니다.


내일 예상되는 최고 기온은 서울이 4도, 대전과 전주 6도, 광주, 대구와 강릉 7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오후에는 중부지방과 경북내륙을 중심으로 구름양이 늘어나겠고요.

산발적으로 눈발이 날릴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서남부지역엔 약간 눈이 쌓일 수도 있겠습니다.

다가오는 2월 마지막 주말에는 예년기온을 되찾아 추위가 누그러지겠습니다.

하늘도 맑아서 전반적인 날씨는 무난할 전망입니다.

또 올 봄 날씨 전망을 보시면 봄 전체적으로 따뜻한 날씨가 주를 이루겠는데요.

초봄에는 몇 번의 꽃샘추위가 예상되고 봄 후반부에는 고온현상에 덥기도 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미리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청계천에서 전해드렸습니다.

(김조현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