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현장영상] 시골마을 덮친 암 공포…15명 집단 발병 02-23 11:39


전북 익산시의 한 시골 마을에서 암 환자가 집단 발병해 주민들이 공포에 휩싸였습니다.

이 마을의 암 발병률은 평균 19%에 달해 전국 평균의 40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는데요.

22일 익산시 함라면 장점마을 주민들에 따르면 45가구 80여 명이 모여 살던 평온했던 이 마을에서 2012년부터 주민 10명이 암으로 숨졌고 현재도 5명이 암 투병 중입니다.

주민들이 인근의 비료공장을 원인으로 지목하는 가운데 관계기관이 역학조사에 나섰습니다.

<편집 : 강민석>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