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봄 문턱서 다시 겨울…내일까지 추위 02-23 10:16


[앵커]

봄의 문턱에서 다시 날이 추워집니다.

오늘은 찬바람까지 강하게 불어서 체감온도가 종일 영하권에 머물겠습니다.

내일은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6도까지 떨어집니다.

김재훈 기자입니다.

[기자]

봄을 코앞에 두고 다시 날씨가 거꾸로 갑니다.

눈,비를 뿌린 먹구름을 뒤따라 북쪽의 동장군이 또다시 한반도까지 내려옵니다.

오늘(23일) 아침 중부지방의 수은주는 영하권으로 떨어지겠고 햇볕이 드는 낮에도 한기가 밀려와 서울의 기온이 영상 3도 안팎에 머무는 등 춥겠습니다.

특히, 찬 대륙고기압과 비구름 사이에서 강풍대가 한반도쪽으로 만들어져 종일 찬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를 끌어 내리겠습니다.

<박지영 / 기상청 예보분석관>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습니다."

영상의 기온이라 하더라도 초속 8미터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면 체감온도가 영하 5도까지 떨어져 한겨울 못지 않게 추울 수 있습니다.

해안과 도서지역에선 강풍과 풍랑 특보가 내려질 가능성이 큽니다.


항공기와 여객선 교통에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이용객은 운항 여부를 잘 확인해야합니다.

내일(24일)은 추가로 찬공기가 내려와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6도까지 떨어지는 등 추위가 절정을 보이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번 추위는 주말부터 누그러지겠고 다음 주에는 비교적 온화한 날이 많을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연합뉴스TV 김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