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북한 외교관이 암살 수뇌…대사관 은신" 02-23 09:23


[앵커]

말레이시아 경찰이 용의자로 추가 지목한 북한 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이 암살단의 수뇌 역할을 했다는 보도가 나오고 있습니다.

지금 북한 대사관에 은신하고 있다는데 신병 확보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쿠알라룸푸르 현지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봅니다.

박상률 기자.

[기자]

네. 말레이시아 경찰이 추가로 신원을 공개한 용의자인 북한 대사관 2등 서기관 현광성이 암살 음모의 감독자 역할을 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영국 텔레그래프가 말레이시아 고위 정보당국자를 인용해 전한 것인데요.

현광성이 암살 음모의 이행을 감독하고 강철 대사에게 보고했고 현재 북한 대사관에 은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함께 용의자로 지목된 고려항공 직원 김욱일도 대사관에 은신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말레이시아 경찰은 북한 대사관에 이들의 조사 협조를 요청했고 응하지 않으면 강제구인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하지만 현광성에 대해 말레이시아 공권력이 체포에 나서는 데는 한계가 있습니다.

현광성은 말레이시아 정부에 등재된 정식 외교관인데요.

중대 범죄를 저지르더라도 주재국의 민사 및 형사 관할권으로부터 면제되는 외교관 면책특권을 갖고 있기 때문입니다.

[앵커]

지금 여성 용의자들이 김정남 암살에 사용한 독극물의 정체를 놓고 의문이 커지고 있습니다.

맨손에 묻혀 공격할 수 있는 독극물이라면 신종 물질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오는데 말레이시아 당국이 독극물의 정체를 확인했다는 이야기도 나오네요?

[기자]

네. 말레이시아 당국이 이미 김정남 암살에 사용한 독극물의 정체를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말레이시아 현지 중문 매체에 따르면 말레이시아 정부는 용의자들이 김정남 암살에 사용한 독극물과 기타 중요 단서를 확보했습니다.

손에 묻으면 큰 이상이 없고 얼굴에 바르면 사망에 이르게 하는 신종 독극물이라는 점에서 국가급 기관이 개발하고 제조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데요.

전문가들도 손에 발라 공격할 수 있는 독극물이 어떤 것이 있는지 지금 선뜻 특정을 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입니다.

[앵커]

어제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의 아들, 김한솔이 입국하지 않았다고 밝혔는데 현지에서는 또다른 이야기가 계속 나오고 있다고요?

[기자]

네. 경찰은 어제 김한솔은 입국하지 않았고 유가족들의 시신 인도를 위한 요청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김한솔의 입국에 대한 보도는 모두 루머라고 일축했는데요.

하지만 현지의 또 다른 중문매체는 "이미 김한솔은 아버지 김정남의 시신 확인을 모두 완료했다"고 재차 보도했습니다.

한편 말레이시아 경찰은 김정남 피살 장면이 그대로 담긴 CCTV가 일본 언론에 어떻게 유출됐는지도 함께 조사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금까지 쿠알라룸프르에서 연합뉴스TV 박상률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