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일자리 창출" 한 목소리…해법 '제각각'ㆍ재원 '깜깜' 02-23 07:27


[앵커]

여야 대권주자들이 앞다퉈 일자리 창출 공약을 내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자리 창출의 핵심인 재원 마련방안에 대해서는 명확한 해법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도 나옵니다.

정영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공공부문에서 인력을 대폭 늘리겠다는 내용의 일자리 공약을 발표했습니다.

민간 부문의 일자리 창출이 한계에 이르렀기 때문에 정부가 주도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OECD 평균의 절반 정도만 따라가도 공무원이나 공공부문 일자리를 무려 81만개 늘릴 수 있거든요."

안희정 충남지사는 공정한 시장질서를 만들면 기업이 성장하면서 자연스레 일자리가 따라온다는 입장입니다.

아직 구체적 공약을 발표하지는 않았지만 공공영역의 일자리도 자연스럽게 늘려야 한다는 견해도 내놓고 있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비정규직 양산을 막기 위해 공공부문에 직무형 정규직제를 추진하겠다는 정책을 내놨습니다.

근본적 일자리 대책으로 "산업구조를 바꾸는 것이 필요하다"며 "근로시간을 1800시간대로 단축하겠다"는 방침도 밝혔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근로시간을 줄여 일자리를 새롭게 만드는 방안에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창업 활성화를 통해 일자리가 늘어나도록 벤처관련 제도를 정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정부와 기업의 협업을, 손학규 전 대표는 기업의 일자리를 위해 정부가 지원해야 한다는 입장을, 자유한국당 안상수 의원은 일자리 300만개 창출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구체적 재원마련 방법 등이 빠져있어 일자리 공약이 자칫 유권자들의 표만 의식한 경쟁으로 흐르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옵니다.

연합뉴스TV 정영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