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트럼프 정부, 불법체류자 단속ㆍ추방 '확대' 02-22 13:30


[앵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새로운 반이민 행정명령을 내놓을 예정인 가운데, 불법 체류자에 대한 단속과 추방을 본격화했습니다.

점점 더 높은 벽을 쌓고 있는 트럼프 정부입니다.

워싱턴에서 강영두 특파원입니다.

[기자]

지난달 25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 장벽을 건설하고, 이민행정의 강력한 집행으로 미국인들의 안전을 확보한다는 내용의 행정명령 2건에 서명했습니다.


이 행정명령에 따라, 이달초부터 미국 전역에서 대대적인 불법체류자 단속이 실시됐습니다.


첫번째 동시다발적 단속에서 중범죄 이민자를 중심으로 680명의 불법체류자가 체포됐습니다.


트럼프 정부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이민당국에 막강한 힘을 부여하는 이행 지침을 마련했습니다.

존 켈리 국토안보부 장관이 현지시간 21일 발표한 행정각서 2건이 그것입니다.

<숀 스파이서 / 미국 백악관 대변인> "(국토안보부 장관의) 행정각서 2건은 지난 1월25일 트럼프 대통령이 서명한 2건의 행정명령에 대한 명확한 이행지침을 담고 있습니다. 국토안보부 직원들의 국경 안보와 미국내 법집행과 관련한 것입니다."

트럼프 정부가 불법 체류자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과 추방에 나설 것임을 뜻하는 겁니다.

당장, 이민세관단속국과 세관국경보호국 등 불법 체류자 단속 권한을 갖는 요원들이 1만명 정도 늘어납니다.

동시에 마약과 강도 등의 중범죄뿐 아니라, 불법 체류자들이 저지르는 가장 흔한 범죄인 무면허 운전의 경우에도, 적발시 구금은 물론 추방 조치까지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여기에 단속 대상자를 불법 체류자로 한정하지 않고 '추방할 수 있는 외국인'이라고 적시했습니다.

불법체류자 신분이지만 지난 수년간, 미국에서 가족들과 함께 터를 잡고 살아온 사람들은 추방의 공포에 시달려야 합니다.

워싱턴에서 연합뉴스 강영두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