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우병우 영장기각에 與 "법원 판단 존중"…野 "강한 유감" 02-22 13:17


[앵커]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영장 기각에 대해 여당인 자유한국당은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고 밝혔습니다.

야권은 일제히 비판을 쏟아내며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 특검수사 기간 연장을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김혜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자유한국당 정태옥 원내대변인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의 영장을 기각한 법원의 판단을 존중한다면서도 실체적 진실은 규명돼야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정우택 원내대표도 특검 수사와 관련해선 기존 시한인 28일까지 충분한 수사가 가능하다는 입장인 만큼 수사 기간 연장을 요구하는 야권을 "반헌법적 작태"라고 비난했는데요.


반면 야권은 우 전 수석의 영장 기각을 계기로 특검 연장이 더 필요하게 됐다며 황 대행을 강하게 압박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법원의 영장 기각이 "국민의 법감정에 어긋나는 실망스러운 결정"이라며 황 대행의 신속한 특검 연장 조치를 촉구했습니다.

국민의당 박지원 대표도 영장 기각에 유감을 표명하고 황 대행의 특검 연장 승인과 함께 정세균 국회의장의 특검 연장법안의 직권상정을 요구했습니다.

바른정당 정병국 대표는 야권의 특검법 처리가 여야간 합의 정신인데도 자유한국당이 연장을 반대하고 있다며, 국민 뜻을 거스르는 파렴치한 행동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주자들은 오늘도 정책행보에 나서며 민심 잡기에 주력했는데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더불어국방안보포럼'에서 안보를 장사밑천으로 삼은 애국심 없는 세력과 맞서겠다며 자신이 "안보를 제자리에 놓을 진짜 안보세력"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박근혜정부를 안보실패와 안보무능 정부로 규정하고, 자신은 국익과 국민을 중심에 두는 해법에 집중해 안보 위기 상황을 타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는 관훈클럽 토론회에 참석하고, 진보와 보수를 뛰어넘어 골고루 지지받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며 연정과 협치를 정착시키겠다고 강조했는데요.


안 지사는 "촛불광장에서 국민이 주인이 되는 민주주의 국가를 제대로 만들라고 명령했다"며 "그 뜻을 충실히 따르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은 전국보건의료산업노조 대의원 대회에 참석하고 의료 노동자 표심잡기에 나섰습니다.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는 일자리 행보의 일환으로 시화공단을 방문하고 중소기업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정부의 역할을 강조하며, 공정경쟁이 가능한 산업구조를 만들겠다고 밝혔습니다.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은 대전현충원 묘역을 참배한 데 이어 대전 원자력 연구원을 방문했고, 남경필 경기지사는 자신의 에세이집 출판기념회를 열 예정입니다.

연합뉴스TV 김혜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