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포토무비] 北 '암살위험 1순위' 태영호…살해위험에 처한 인물들 02-22 09:12


김정남 암살에 이어 한국에 망명해온 태영호 전駐英북한공사가 '다음 표적'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또 김정남의 시신 인도로 갈등을 빚은 아들 김한솔도 신변 노출을 꺼려하고 있고 한 홍콩 매체는 김정은 숙부인 김평일 체코대사도 암살 표적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