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스마트폰 메인보드만 훔친 일당…서비스센터에 위장취업도 02-20 13:31


[앵커]

스마트폰 서비스센터에서 메인보드만 훔쳐 중국에 팔아넘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업체측이 고장난 제품을 전량 본사로 입고해 폐기하거나 수리한다는 점을 노린 것인데 일당 한 명을 수리센터에 위장취업까지 시켰습니다.

배삼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기도 성남의 한 스마트폰 서비스센터.

한 남성이 불 꺼진 내부를 유심히 들여다봅니다.

문단속이 돼 있는지도 확인합니다.

잠시후 누군가에게 전화를 하고 또다른 남성 한 명이 도착합니다.

경찰이 스마트폰을 훔친 혐의로 33살 허 모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4명을 입건했습니다.

이들이 훔친 스마트폰은 300여대.

지난해 8월부터 3개월 간 수십차례에 걸쳐 같은 서비스센터를 침입해 휴대전화를 훔쳤는데 이들이 진짜 노린 것은 스마트폰 전체가 아닌 메인보드.

훔쳐 낸 스마트폰에 값싼 중국산 메인보드를 교체한 뒤 다시 제 자리에 가져다 놓는 수법으로 범행을 속여왔습니다.


정품 메인보드는 중국 등 해외로 밀반출했습니다.

허 씨는 휴대전화를 훔쳐내기 위해 지인을 서비스센터에 위장취업시키고 보안업체 직원까지 매수했습니다.

스마트폰의 수리시스템을 철저히 이해하고 범행한 것입니다.

<이영수 / 경기 분당경찰서 형사과장> "정품 시리얼 번호가 있을 것 아니에요. 가짜 보드에다 각인을 똑같이 해서 다시 원위치를 시켜놔요. AS 들어온 폰은 다 본사로 보내 바꿔주고 쓸모없는 폰은 폐기시키고…"

경찰은 추가 범죄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배삼진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