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대면조사 '막바지 고비'…박 대통령 측 법리 집중 02-19 14:17


[앵커]

특검 수사가 종착점을 향하는 가운데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특검 대면조사도 임박해 보입니다.

박 대통령 측은 뇌물죄 방어 논리를 가다듬는 데 집중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윤석이 기자입니다.

[기자]

박근혜 대통령 측과 특검이 박 대통령에 대한 대면조사 일정에 상당한 의견 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박 대통령 측 관계자는 연합뉴스TV와의 통화에서 "여러 요구가 있었으나 거의 다 좁혀진 상태"라며 "원만히 타결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대면조사가 임박함에 따라 박 대통령은 변호인단과 수시로 접촉하며 강도높은 대응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특검이 뇌물공여 혐의 등으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구속함에 따라 뇌물죄 방어 논리를 마련하는 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박 대통령 측은 그동안 미르ㆍK스포츠 재단 설립은 정책적 목적에서 이뤄진 것으로 삼성 경영권 승계와는 전혀 관계없다는 점을 강조해왔습니다.


특검이 뇌물 수수 혐의를 적용하기 위해 무리한 수사를 하고 있다는 점도 강하게 반박해왔습니다.

대면조사가 이뤄지면 특검 종료 시한을 감안했을 때 이번주 초반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습니다.

박 대통령 측은 아울러 탄핵심판 출석 문제를 놓고도 검토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헌재가 이번주에 변론을 종결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박 대통령이 탄핵의 부당성을 재판부와 여론에 직접 호소할 수 있다는 전망입니다.

다만 대면조사나 헌재출석 모두 박 대통령에게 실익이 없다고 판단할 경우 원점에서 재검토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도 나옵니다.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 여부도 대면조사 성사에 주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윤석이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