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김민희, 한국 배우 첫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 02-19 09:54


[앵커]

배우 김민희가 세계 3대 영화제로 불리는 베를린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한국 배우가 이 영화제에서 주요상을 받은 것은 처음입니다.

베를린에서 고형규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김민희가 베를린영화제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홍상수의 신작 '밤의 해변에서 혼자'에서 유부남 영화감독과의 불륜의 사랑에 번민하며 진실한 사랑의 의미를 묻는 극 중 '영희'의 역할을 잘 소화해 냈다는 평가를 받은 것입니다.

이 영화제에서 한국 배우가 주요 상을 받은 것은 처음입니다.

한국영화가 칸, 베니스, 베를린 등 3대 국제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을 배출한 것은 2007년 칸영화제를 빛낸 이창동 감독의 '밀양'에 이어 10년 만입니다.

전도연은 당시 이 작품의 주인공으로서 여우주연상을 받아 '칸의 여왕'이라는 별칭도 붙었습니다.

영화는 홍 감독과 김민희 씨의 현실과 오버랩되는 소재로 만들어졌습니다.

영희와 유부남 감독과의 관계에 대한 세상의 시선에 강하게 반론하는 대사가 여러 군데 나옵니다.

두 사람은 작년 6월 불륜설이 불거진 이후 지난 16일 처음으로 기자회견장 등 공식 석상에 함께 등장해서는 보란 듯이 친밀한 스킨십을 하며 서로 배려하는 다정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러나 홍 감독 자신은 자전적 영화가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영화와 현실이 뒤섞인 가운데 김민희는 트로피를 거머쥐었고 두 사람은 환하게 웃었습니다.

베를린에서 연합뉴스 고형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