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우병우 밤샘조사 끝 귀가…이재용 오늘도 소환 02-19 09:59


[앵커]

직권남용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특검에 출석한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오늘 새벽 밤샘 조사 끝에 귀가했습니다.

특검팀은 조사 결과를 종합해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특검 사무실 연결합니다.

이소영 기자.

[기자]

네. 우병우 전 민정수석은 19시간에 걸친 강도높은 조사를 받고 오늘 새벽 5시 쯤에야 귀가했습니다.

우 전 수석은 특검 사무실을 나서며 최순실 씨로부터 인사청탁을 받았냐는 취재진 질문에 단호한 어조로 사실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민정수석으로서 최 씨의 국정농단을 몰랐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우 전 수석은 직무유기와 직권남용 혐의의 피의자로 소환됐습니다.

특검팀은 우 전 수석을 상대로 최 씨의 비리를 묵인하고 여기에 대한 이석수 특별감찰관의 조사를 방해한 의혹을 집중 추궁했는데요.

특검은 일단 조사 내용을 종합해 우 전 수석을 재소환할지 여부를 판단할 방침인데요.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앵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도 구속 하루 만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죠.

오늘도 조사가 예정돼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특검은 어제에 이어 오늘도 이 부회장을 구치소에서 불러 조사합니다.

특검은 수사기간이 연장되지 않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기간 내 이 부회장을 재판에 넘긴다는 방침으로 조사를 이어가고 있는데요.

이 부회장을 상대로 박근혜 대통령과의 세 차례 독대 때 어떤 대화를 나눴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캐묻는 것으로 전해집니다.

대통령 대면조사를 앞두고 뇌물 의혹을 파헤치는데 집중하고 있는 것인데요.

삼성 측은 여전히 대가성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오후 2시에는 최순실씨가 미얀마 ODA사업의 대행사 선정을 빌미로 돈을 받았다는 의혹과 관련해 김인식 코이카 사장의 출석이 예정돼있습니다.

특검은 김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미얀마 K타운 사업이 추진된 경위에 대해서 물어볼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