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막바지 향하는 탄핵심판…필사적인 찬반 집회 02-18 19:34


[앵커]


오늘도 서울 광화문 광장에서는 집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다음주 헌재 탄핵심판의 마지막 변론을 앞두고 열린 오늘 찬반 집회는 분위기가 더욱 고조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집회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박수주 기자.

[기자]


네. 광화문 광장입니다.

쌀쌀한 날씨에도 불구하고 많은 시민들이 모였습니다.

주최 측은 저녁 6시 반 기준으로 40만명이 모였다고 밝혔는데요.

시민들은 이제 남은 것은 헌재의 박근혜 대통령 탄핵 인용이라며 대통령과 황교안 권한대행의 즉각 퇴진을 외쳤는데요.

7시에는 소등과 함께 즉각 퇴진이 적긴 빨간 색종이를 휴대전화 플래시로 비추는 레드카드 퍼포먼스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참가자들은 헌법재판소의 조속한 탄핵 인용뿐 아니라 특검의 수사기간 연장에 대해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데요.

어제 구속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 이어 다른 재벌총수들에 대한 수사도 이어져야 한다는 겁니다.

이에 맞춰 7시 반부터 시작되는 행진도 청와대와 헌재 방향뿐 아니라 SK본사 앞으로도 이뤄집니다.

[앵커]

탄핵 반대 집회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는 오후 2시부터 친박 보수단체들의 탄핵 반대 집회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참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이재용 부회장의 즉시 석방과 특검 해체를 촉구했습니다.

주최 측은 '그동안은 평화적인 방법을 고수했지만 자신들의 목소리가 경시되고 무시돼왔다'면서 이른바 '국민저항본부' 발족을 선언하기도 했습니다.

'합법적인 테두리 안에서 완전히 다른 방식의 선택을 할 수 있다'고 예고하기도 했는데 구체적으로 어떤 방식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말을 아꼈습니다.

경찰은 경력 1만5천명을 배치하고 상황을 지켜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광화문에서 연합뉴스TV 박수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