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날씨] 절기 '우수' 맑고 쌀쌀…추위 차츰 누그러져 02-18 14:07


[앵커]

봄의 두번째 절기를 맞았는데 아침 반짝 추위가 찾아왔습니다.

낮부터는 영상권으로 오르겠고, 하늘도 맑아서 바깥활동 즐기기 좋겠는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주정경 캐스터.

[캐스터]

네. 봄의 두번째 절기를 맞았습니다.

오늘은 겨우내 얼었던 것들이 사르르 녹아내린다는 절기, 우수인데요.

아침에는 중북부지역으로 한파주의보가 내려지는 등 반짝 추웠습니다.

하지만 낮에는 햇살이 내리쬐면서 대부분 지역 기온이 영상권으로 오르겠습니다.

오늘 낮 최고기온 서울 3도, 춘천이 4도, 대전이 5도, 광주 6도로 평년보다는 약간 낮은 수준이지만 심한 추위는 없겠습니다.

휴일인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더 올라 추위가 완전히 누그러지겠습니다.

오늘은 전국에서 맑은 하늘 볼 수 있겠고 공기도 깨끗하겠는데요.

내일은 차차 흐려져 밤부터 전국에 비가 오기 시작하겠습니다.

월요일인 모레 오전까지 전국에 5~30mm의 비가 내리겠습니다.

다가오는 한 주는 날씨가 변덕스럽겠습니다.

월요일 비가 그친 후 다시 기온이 뚝 떨어지겠고요.

수요일와 목요일 사이 또 한차례 전국에 비가 오겠습니다.

기온변화가 크면 면역력이 약해져 감기 걸리기 쉽습니다.

오늘도 전국 감기지수 높음 이상 보이고 있으니까요.

주말 나들이시 옷차림 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남산골 한옥마을에서 날씨 전해드렸습니다.

(주정경 기상캐스터)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