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민주, 경선 '흥행'…위장전입ㆍ역선택 논란 '시끌' 02-18 10:08


[앵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선거인단 모집이 '대박'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ARS전화ㆍ무료공인인증서를 활용한 완전국민경선제를 도입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인데 동시에 '역선택'과 '위장전입' 논란이 시끄럽습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15일부터 시작한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 선거인단 모집에 국민들의 관심이 뜨겁습니다.

전화와 인터넷, 현장접수가 가능한데, 접수 첫 날에만 문의전화가 71만 건 접수됐습니다.

<양승조 / 더불어민주당 선거관리위원회 부위원장> "2012년(대선)에는 4주간 88만건 접속했는데, 민주당 경선에 얼마나 많은 국민이 열망갖고 있는가…"

애초 목표보다 50만이 늘어난 250만명의 선거인단 모집이 가능할 것이란 기대 속에 '위장전입'과 '역선택' 우려가 교차하고 있습니다.

초반 기선 제압을 위해 호남에서 열리는 1차 경선에 선거인단이 집중 참여할 수 있다는 관측입니다.

번거로운 현장 접수보다 선거인단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모바일 접수의 경우 주소를 검증할 시스템이 없기 때문입니다.

'역선택' 으로 인한 경선 결과의 왜곡 가능성을 놓고는 투톱인 추미애 대표와 우상호 원내대표가 의견차를 드러냈습니다.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박사모 등 특정세력이 특정후보를 겨냥해 방해하려는 태세가 보입니다.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죄로 고발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하시기 바랍니다."

우 원내대표는 역선택의 실체는 한번도 증명된 예가 없고 역선택을 말하는 사람은 조직이 센 사람이라며 추 대표의 주장을 일축했습니다.

민주당 선관위는 논란 해소를 위해 '일괄개표'를 검토해야 한다는 의견에 대해 '순회경선'의 취지를 퇴색시킬 수 있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