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대통령 차명폰으로 최순실과 통화"…특검, 靑압수수색 강공 02-15 15:34


[앵커]

특검은 오늘 오전 청와대 압수수색을 위한 행정소송에서 대통령이 차명 휴대전화를 경내에 둔 것으로 파악된다며 강공에 나섰습니다.

청와대 압수수색의 필요성을 강조한 것인데요.

특검 사무실 연결합니다.

이소영 기자.

[기자]


네, 특검은 오늘 오전 청와대 압수수색을 두고 열린 행정소송에서 청와대 내에 대통령이 최순실과 통화하는데 사용한 차명 휴대전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습니다.

특검팀은 박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윤전추 행정관 명의로 개통된 차명전화를 이용해 570회가량 통화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는데요.

2016년 4월부터 10월 26일까지 통화가 이뤄졌으며, 장시호 씨 등의 진술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이 통화에서 최 씨에게 귀국과 증거인멸 등을 지시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특검 측은 이러한 정황을 제시하며 청와대 압수수색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는데요.

청와대는 특검이 압수수색을 하지 않더라도 제재 등 직접적인 피해를 입는 것은 아닌만큼 이는 집행정지 대상이 되지 않는다고 맞서고 있는 상황입니다.

법원은 이것이 행정소송의 대상인지, 압수수색을 법원이 승낙하는 것이 가능한지 숙고가 필요하다고 밝혔는데요.

오늘 자정까지 양측의 추가 자료를 받은 뒤 이르면 내일 결론을 내린다는 계획입니다.

[앵커]

어제 특검은 이재용 삼성 부회장에 대한 영장을 다시 청구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특검은 어제 오후 이 부회장에 대한 영장을 다시 청구했습니다.

첫번째 영장이 기각된지 26일만인데요.

특검은 보강 수사 끝에 재청구할 충분한 이유가 있다고 판단했다며 자신감을 내비쳤습니다.

이번 영장에는 430억원의 뇌물공여와 횡령, 위증 등 기존 혐의 외에 재산국외도피와 범죄수익은닉 혐의가 추가됐습니다.

특검은 이 부회장이 회사 돈을 빼돌려 최 씨 일가를 지원하고 그 대가로 그룹 합병 등에서 편의를 얻었을 뿐 아니라, 그 돈을 신고 없이 독일의 최 씨 회사로 보내고, 정유라에게 말을 사주는 방식으로 우회해 지원을 숨기려 했다고 봤는데요.

특검은 대한승마협회장을 맡아 이 과정에서 연결고리 역할을 한 박상진 삼성 사장에 대해서도 함께 영장을 청구했습니다.

이들의 운명을 판가름할 영장실질심사는 내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립니다.

지금까지 특검 사무실에서 연합뉴스TV 이소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