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전경련 직원 "청와대 지시로 검찰서 허위 진술" 02-14 10:14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 과정에서 실무를 맡았던 전국경제인연합회 직원이 청와대 지시로 검찰 조사에서 허위 진술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전경련 이 모 전 사회공헌팀장은 어제(1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순실씨 등의 재판에 증인으로 나와 이 같이 밝혔습니다.


이 씨는 미르재단 설립과정에서 청와대 회의 참석 사실을 숨긴 이유를 묻는 검찰의 질문에 "당시 청와대에서 전경련과 기업이 자발적으로 한 것으로 하라는 지시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씨는 청와대 지시를 직접 들은 것이 아니라 당시 상사로부터 들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