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정치권, 한목소리로 북한 규탄…대권주자도 北도발 우려 02-12 19:15


[앵커]

정치권은 여야를 가리지 않고 북한의 미사일 도발을 강력한 어조로 비판했습니다.

각 당의 대권주자들도 김정은 정권의 무모함에 심각한 우려를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팽재용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새누리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를 기습도발이라며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특히 "이번 미사일 발사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안을 정면으로 위반한 행위"라며 "결코 용납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김명연 / 새누리당 수석대변인> "무력도발로 세계에서 유례없는 3대 독재정권의 수명을 연장할 수 있을 것이라는 헛된 꿈에서 이제라도 깨어나야 합니다."

야권도 김정은 정권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어리석은 일"이라며 "무모한 도발 행위는 이제 그만 중단하기를 바란다"고 촉구했습니다.

<박경미 /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북한이 한반도 안정과 평화를 원한다면 일체의 도발행위를 중단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합니다."

국민의당은 "김정은 정권이 제 명을 스스로 재촉하고 있다"고 지적했고 바른정당은 "국방 당국이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춰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대권주자들도 갑작스런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을 예의주시하며 우려의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북한의 미사일 발사는 무모하고 어리석은 일"이라며 "도발을 계속한다면, 김정은 정권의 앞날도 예측할 수 없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은 "문제해결을 위한 대화노력"을 강조했고 국민의당 안철수 전 대표와 손학규 국민주권개혁회의 의장은 "초당적 협력을 통한 위기 극복"을 주장했습니다.

또 바른정당의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는 군의 철저한 대비태세를 주문했습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