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해외출장서 성추행' 장애인단체 대표 피소 02-11 17:42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장애인단체 회장에게서 강제추행과 성희롱을 당했다는 여직원의 고소장이 접수돼 수사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단체 회장 김 모 씨와 중국 출장을 떠난 20대 여직원 A씨는 호텔에서 엉덩이를 만지는 강제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면서 호텔 CCTV 영상을 사진으로 찍어 제출했습니다.

A씨는 정식 문제제기를 했으나 단체가 솜방망이 처벌을 내렸다며 퇴사한 뒤 1인 시위를 벌이고 있습니다.

이에 김 씨는 고의 없이 살짝 손을 댄 것밖에 없는데 거액의 합의금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