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혹한ㆍ폭설 '이중고'…주말도 날씨 궂다 02-10 21:09

[뉴스리뷰]

[앵커]

오늘(10일) 추위 잘 견디셨습니까.

2월 한파가 정말 매섭게 몰아치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체감추위가 심한 가운데 호남과 제주에 내리는 눈도 계속되겠습니다.

주말에도 외출하실 때 추위 대비를 단단히 하셔야합니다.

김동혁 기자입니다.

[기자]

두터운 옷을 입고 털모자로 얼굴을 싸맨 시민들.

얼어버린 손을 주머니에 넣고 발걸음을 재촉해봅니다.

서해안에는 세찬 눈발이 종일 쏟아졌습니다.

펑펑 내린 눈에 마을은 설국으로 변했고, 차 위에 쌓인 눈을 치우느라 분주합니다.

호남과 제주 등 서해안은 한파, 폭설이 겹쳐 이중고를 겪었습니다.

눈이 오지 않은 중부지방은 체감추위가 영하 20도까지 떨어져,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게 느껴졌습니다.

몰려온 한기는 쉽게 물러나지 않아 주말에도 여전히 춥겠습니다.

<노유진 / 기상청 예보분석관> "중국 중부지방에 있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일요일까지 낮 기온이 0도 내외로 평년보다 2, 3도 가량 낮은 추운 날씨가 이어지겠습니다."

찬바람이 점차 잦아들어 일요일 낮부터는 전국을 강타한 극심한 한파가 누그러지겠지만, 당분간 아침추위는 여전합니다.

충청이남 서해안에 내리고 있는 눈은 오전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일부 충청과 호남, 제주에서는 낮에도 눈이 날리겠습니다.

이번 폭설로 울릉도는 1m 높이의 눈이 쌓일 전망입니다.

기상청은 오전까지도 눈이 내려 비닐하우스 등이 무너질 수 있기 때문에 시설물 점검을 반드시 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연합뉴스TV 김동혁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