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협조→공정성 의심→신뢰 못해" 대면조사 성사될까 02-10 07:33


[앵커]


박근혜 대통령은 최순실씨의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진 후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뜻을 수차례 밝혔습니다.

그러나 정작 검찰과 특검의 대면조사가 임박해오면 이런저런 명분을 내세우면서 조사를 회피하려는 듯한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재동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해 10월 검찰은 특별수사본부를 꾸리며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의 본격 수사에 나섰습니다.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자 박 대통령은 검찰 수사에 적극 협조할 것을 약속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필요하다면 저 역시 검찰의 조사에 성실하게 임할 각오이며…"

이후 검찰은 박 대통령에게 대면조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지만, 박 대통령의 변호인으로 선임된 유영하 변호사는 사건 검토에 시간이 필요하다며 조사를 연기했습니다.

그사이 검찰이 최순실씨 등을 기소하며 박 대통령을 공범으로 적시했고, 대통령 측은 공정성을 문제삼아 결국 조사를 거부했습니다.

특검이 본격 가동되며 의혹이 더 불어난 가운데 해를 넘긴 박 대통령은 또다시 대면조사를 약속했습니다.

<박근혜 / 대통령> "특검 연락이 오면 성실히 임할 생각으로 있습니다."

하지만 특검의 대면조사 일정이 언론에 보도되자, 박 대통령 측은 특검을 믿을 수 없다며 거부 가능성을 내비쳤습니다.

청와대가 특검과 신뢰가 쌓이면 가급적 빨리 조사를 받겠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그러는 새 특검의 1차 수사 기한은 점점 끝을 향하고 있습니다.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