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문재인 "해경청 부활"…탈원전 로드맵 추진 02-09 22:25


[앵커]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가 '국민 안전'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소방방재청과 해양경찰청을 부활시키고, 원전 정책을 재검토하고, 박근혜 대통령이 만든 정책 뒤집기에 나선 모습입니다.

강은나래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강력한 국가위기관리시스템을 구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청와대 위기관리센터 복원을 시급한 과제로 제시했습니다.

또 개헌을 추진한다면 헌법에 '안전 기본권'을 명시하겠다고 공약했습니다.

<문재인 / 민주당 전 대표> "대통령과 청와대가 국가 재난의 컨트롤타워가 되겠습니다."

세월호 참사 때 국민안전처를 만들면서 간판을 내린 해양경찰청 부활과 국가재난트라우마센터 건립을 약속했습니다.

원전 정책은 재검토하겠다고 했습니다.

현 국가 안전 시스템에 전면 개혁을 예고하는 등 박 대통령이 만든 정책 뒤집기에 나선 모양새입니다.

박 대통령 탄핵심판의 쟁점이자 탄핵기각론의 한 축인 세월호 참사 책임론도 꺼냈습니다.

<문재인 /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세월호의 침몰과 인양에 대한 의혹, 사건의 진상을 은폐하려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조사하겠습니다."

문 전 대표는 또 '메르스 사태'의 교훈으로 공공의료 분야를 강화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가습기 살균제' 사건처럼 제조사의 고의적 과실로 말미암아 중대한 손해를 입으면 배상 책임을 더 크게 묻는 징벌적 손해배상제와 집단소송제도 도입하겠다고 했습니다.

연합뉴스TV 강은나래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