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피해추산도 제각각…개성공단 보상놓고 1년째 씨름 02-09 20:15


[앵커]

정부가 초강력 대북제재의 하나로 개성공단 전면 가동 중단을 결정한 지 1년이 지났습니다.

하지만 아직도 피해보상 문제는 현재 진행형입니다.

보상규모를 둘러싼 정부와 기업간 견해차가 하늘과 땅차이라 접점을 못찾고 있는 겁니다.

정주희 기자입니다.

[기자]

개성공단 전면 중단 1년이 지났지만 보상문제는 아직 마무리되지 못했습니다.

정부와 입주기업간 추산 피해액 차이가 2배에 달하기 때문입니다.

정부가 추산한 피해는 7천800억원, 이중 5천억원을 보상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토지와 두고 온 설비처럼 직접적 피해만 고려한 겁니다.

반면 기업들이 추산한 피해액은 1조5천억원, 정부 추산의 2배에 달합니다.

4천800억원을 받았지만 이것도 보상이 아니라고 말합니다.

<정기섭 /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 "정부에서는 피해 항목을 굉장히 축소해서 잡았고… 총 4천838억을 지원 했는데 사실은 그게 무이자대출이고, 더 기가막힌건 그 중에 70%는 경협보험금을 받은겁니다. 경협보험금은 북한이 닫았어도 줘야 하는 보험금이고…"

정부는 대부분 기업들이 베트남 등지에 대체 생산기지를 마련했고, 입주기업 20%는 매출이 오히려 늘었다며 보상은 충분하다고 강조합니다.


하지만 비대위는 매출감소만 2천500억원이라며 반박했습니다.

또 보상도 중요하지만 기업들은 공단 재가동도 희망합니다.

개성공단 중단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입주 기업들은 개성공단이 재개되면 다시 들어가겠냐는 비대위의 물음에 10곳 중 9곳이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하지만 꽁꽁 얼어붙은 남북관계에 재가동은 어렵습니다.

보상액을 둘러싼 정부와 입주 기업들의 줄다리기도 계속될 수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연합뉴스TV 정주희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