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특검 궤도ㆍ전략 수정…수사기간 '연장' 압박 02-09 19:36


[앵커]

대통령 대면조사가 순조롭게 진행되기는 어려워 졌습니다.

특검의 수사계획 역시 수정이 불가피해 졌는데요.

수사기간 연장을 둘러싼 힘겨루기가 조금 더 치열해질 것 같습니다.

정호윤 기자입니다.

[기자]

특검은 대통령 대면조사의 필요성을 강조하던 지난달부터 조사시점을 이달초로 못박았습니다.

뇌물죄와 블랙리스트, 세월호 7시간 등 들여다 봐야할 의혹들이 많은데다, 조사 이후 어떤 혐의를 적용해야 할지 법리를 검토하고, 관련자들을 기소하는데 걸릴 시간까지 계산한 포석이었습니다.

하지만 박 대통령 측의 방어전략은 예상밖이었습니다.

뒷짐만 지고 있을 수 없게 된 특검은 조사 거부를 수사기간 연장을 위한 카드로 활용할 것임을 암시했습니다.

<이규철 / 특검보> "대통령 대면조사 여부가 특검 수사기간 연장 여부에 하나의 요소가 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특검은 야권이 수사기간을 120일까지 늘리도록 한 특검 연장법의 국회 통과에도 기대를 걸고 있습니다.

특검팀 내부에서 "대면조사를 구걸하지 않겠다"는 강경한 목소리가 흘러나오는 가운데 대통령 측도 대면조사를 거부하는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청와대는 "특검과 신뢰가 형성되면 가급적 빨리 대면조사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습니다.

특검에 기간 연장의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서라도, 다음주 초에는 기존 협의를 지키는 선에서 조사에 응할 거란 관측이 나옵니다.

주말을 보내고 나면 특검에게 허용되는 시간은 보름 남짓.

무엇을 조사할 지도 중요하지만, 언제쯤 조사할 수 있는지가 그만큼 더 중요해졌습니다.

연합뉴스TV 정호윤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