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한파특보 확대ㆍ강화…서해안 폭설 주의 02-09 17:15


[앵커]

2월인데도 동장군의 기세가 대단합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기온이 더 떨어져 이번 한파가 절정을 보이겠습니다.

자세한 상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재훈 기자.

[기자]

네, 보도국입니다.

[앵커]

입춘이 지나고 봄이 오나했는데 날씨가 다시 한겨울입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춥다고요?

[기자]

네, 겨울의 끝자락에서 한파가 맹위를 떨치고 있습니다.

한반도 북쪽에서 찬 공기가 쏟아져 내려와 전국의 수은주가 한겨울 처럼 곤두박질쳤습니다.

오늘 아침 서울의 기온은 영하 6.9도, 강원 춘천 영하 9.6도, 철원이 영하 11도까지 내려갔습니다.

무엇보다 오늘 찬바람이 강하게 불었는데요.

한낮에도 체감온도가 영하 10도를 보이는 등 종일 추위가 기승을 부렸습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춥습니다.

오늘 밤 11시를 기해 강원 동부 산지는 한파 경보로 강화되고 경기 북부와 강원, 경북 북동부에는 한파특보가 확대 발효됩니다.

내일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9도까지 떨어지겠고, 강원 철원 영하 13도, 경기 파주 영하 11도 등 강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한낮에도 서울의 기온은 영하 3도에 머무는 가운데, 오늘처럼 바람도 강하게 불어서 체감온도는 훨씬 더 낮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번 추위는 주말까지 이어지다 일요일 낮부터 점차 누그러 질 전망입니다.

[앵커]

추위와 함께 서해안과 제주에는 폭설이 예고 됐습니다.

내일까지 눈이 얼마나 쏟아지는 건가요?

[기자]

네, 주말까지 서해안과 제주 산간, 울릉도에는 많은 눈이 쏟아집니다.

한파가 상대적으로 따뜻한 바다 위를 지나면서 서해와 동해 상공을 중심으로 강한 눈구름대가 만들어지고 있는데요.

이미 아침부터 대설경보가 내려진 제주 산간에는 40cm가 넘는 폭설이 쏟아졌고, 조금전 오후 4시를 기해선 전북 고창과 부안, 정읍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습니다.

앞으로 대설특보는 호남 대부분 지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입니다.

모레까지 제주 산지와 울릉도에 최고 50cm가 넘는 폭설이 쏟아지겠고, 호남에는 5~15cm, 그 밖의 충청과 제주, 경남 서부 내륙에는 1~5cm의 다소 많은 눈이 내려 쌓이겠습니다.

눈의 하중을 견디기 어려운 비닐하우스나 노후된 가옥은 붕괴되지 않도록 수시로 눈을 쓸어내야 합니다.

이번 눈은 모레 오후쯤 그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강추위 속에 내린 눈이 얼어 미끄러운 곳이 많겠다며 교통과 보행자 안전에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