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개성공단 중단 1년…북핵에 발목 잡힌 재가동 논의 02-09 08:39


[앵커]

내일은 정부가 개성공단 가동 전면 중단을 선언한지 1년이 되는 날입니다.

개성공단 가동 중단과 함께 남북관계는 완전히 단절됐습니다.

특히 개성공단이 북핵과 연관이 있다는 정부 발표와 유엔의 대북제재는 재가동 논의에 족쇄가 됐습니다.

지성림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이 작년 초 4차 핵실험에 이어 장거리 미사일까지 발사하자 정부는 이른바 '특단의 조치'를 발표했습니다.

<홍용표 / 통일부 장관> "(정부는) 개성공단을 전면 중단하기로 했습니다."

2004년 12월 첫 제품이 생산된 이후 남북관계의 '옥동자'로 불리며 많은 우여곡절 속에서도 생산을 멈추지 않았던 개성공단.

남북관계 최후의 보루였던 개성공단마저 문을 닫으면서 남북 간 교류와 협력은 완전히 중단됐습니다.

특히 개성공단이 북한의 핵 개발과 연관이 있다는 정부 발표가 발목을 잡고 있어 재가동 논의도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홍용표 / 통일부 장관> "개성공단을 통해 북한에 총 6천160억 원의 현금이 유입되었고, 그것이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을 고도화하는데 쓰여진 것으로 보입니다."

또 작년에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2건의 강력한 대북제재 결의 때문에라도 현시점에서 개성공단 재가동 논의는 부적절하다는 게 정부의 판단입니다.

그러는 사이 '빈집'이 되어버린 개성공단에서 우리 기업의 제품을 빼돌리려는 움직임까지 포착됐습니다.

<정준희 / 통일부 대변인> "북측의 관계기관에서 밥솥 등 일부 (개성공단) 제품들을 (중국에) 판매하려고 했던 시도는 있는 것으로 우리가 확인을 하고 있습니다."

핵문제와 관련한 북한의 태도 변화가 없으면 다음 정부에서도 개성공단 문을 다시 여는 것은 쉽지 않을 전망입니다.

연합뉴스TV 지성림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