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한국지엠 채용비리…사측 임원 - 노조 간부 '합작품' 02-07 21:41

[뉴스리뷰]

[앵커]

한국지엠의 도급업체 소속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이른바 '발탁채용'은 비리로 점철됐습니다.

회사 임원과 노조 간부 간 공생 관계를 토대로 저질러진 비리의 피해는 선량한 비정규직에게 돌아갔습니다.

김준억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지엠의 정규직이 되려면 돈을 써야 한다'는 소문은 사실이었습니다.


'발탁채용'에 9년째 떨어졌던 도급업체 소속 A씨는 브로커에게 2천만원을 건네고서야 한국지엠의 정규직 직원이 될 수 있었습니다.

검찰이 8개월간 수사한 한국지엠의 채용비리는 회사 임원과 노조 핵심 간부들이 공생 관계를 토대로 만든 합작품임이 드러났습니다.

노조 핵심간부들은 채용 브로커로 활동하며 돈을 받고서 인사 청탁을 했고, 임원들은 노조와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해 서류전형이나 면점 점수를 조작해줬습니다.

이번에 적발된 비리 규모는 모두 11억5천만원으로 이 가운데 노조 간부들이 4분의 3을 챙겼습니다.

이렇게 지난 4년간 채용된 직원은 인천 부평공장 합격자의 35.5%를 차지했습니다.

<김형근 / 인천지검 특수부 부장검사> "이런 비리 구조의 피해는 고스란히 선량한 정규직 입사 희망자들에게 귀결됐습니다. 정상적으로 정규직 채용시험에 응시한 선량한 비정규직 근로자 중 상당수가 이런 비리 구조의 벽에 막혀 제대로 채용절차조차 밟지 못한 채 정규직의 꿈을 접을 수 밖에 없었고…"

인천지검은 한국지엠 전 부사장과 현직 노조지부장 등 모두 31명을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연합뉴스TV 김준억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