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불붙지 않는 유승민 - 남경필…흥행 고민하는 바른정당 02-07 21:16

[뉴스리뷰]

[앵커]

바른정당의 유승민 의원과 남경필 경기지사가 대권 주자로 바쁘게 움직이고 있지만, 지지율이 좀 처럼 상승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바른정당에서는 경선 흥행을 위한 외부인사 영입이 필요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팽재용 기자입니다.

[기자]

바른정당 유승민 의원이 대선 출마 선언 이후 처음으로 서울 국립현충원을 방문했습니다.

유 의원은 보수·진보 진영을 가리지 않고 모두 예를 갖추며 통합 메시지를 강조했습니다.

특히 "정치인들이 갈등을 줄이고 통합해서 미래로 나아가는 노력을 해야 한다"며 "묘소를 가리면서 참배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남경필 경기지사는 유 의원의 보수 후보 단일화 주장에 맹공을 이어갔습니다.

남 지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새누리당과의 후보 단일화는 '국정농단세력과의 단일화'"라며 "이는 역사와 국민에 대한 배신"이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바른정당은 두 대권주자의 경쟁을 통해 경선 흥행에 불이 붙기를 기대하고 있지만, 두 후보의 지지율은 탄력을 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좀 처럼 지지율이 오르지 않자 당 일각에서는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회 대표와 김황식 전 국무총리를 구원투수로 영입하자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지만 실현 가능성은 낮아 보입니다

대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무성 의원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의 재등판도 꾸준히 거론되는 가운데 후보를 띄우기 위한 바른정당의 고민은 더욱 깊어지는 모습입니다.

연합뉴스TV 팽재용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