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중국, 한국산 화장품 또 대거 수입불허…김ㆍ쌀ㆍ라면도 포함 02-07 17:32


[앵커]

한반도 사드 배치 문제로 한국과 중국이 갈등을 빚고 있는데요.

중국 당국이 지난해 11월에 이어 12월에도 품질 불량으로 한국산 화장품의 수입을 대거 불허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또한 이번에는 라면 등 일부 식품도 불합격 처리됐습니다.

베이징에서 심재훈 특파원이 전합니다.

[기자]


중국 질검총국은 최근 지난해 12월 불합격 수입 화장품 명단을 발표했습니다.

이 가운데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화장품 68개 품목 중 19개 품목이 한국산 화장품이었습니다.

해당 한국산 화장품만 2.5t으로 질검총국이 불합격 처리한 전체 수입 화장품 물량의 52%에 달했습니다.

품목 개수로만 보면 한국 화장품은 19개로 호주에 이어 두 번째로 많았습니다.

호주는 대부분의 불합격 품목이 비누였습니다.

그러나 한국은 에센스, 세안제, 메이크업 베이스 등 핵심 화장품들이 모두 포함됐습니다.

이번에 불합격한 한국산 화장품은 인기 상품들로 중국 당국이 요구하는 합격 증명서를 제대로 제출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11월에는 질검총국의 수입 허가를 받지 못한 화장품 28개 품목 중 19개 품목이 한국산 화장품이었습니다.

이번 질검총국의 조사에서는 한국산 식품도 일부 불합격 처리됐습니다.

한국 업체의 사과 주스, 라면, 과자, 김, 쌀 등으로 분량만 20t을 넘습니다.

이들 식품은 대부분 성분 기준치를 초과해 불합격 처리됐습니다.

질검총국이 지난 12월에 불합격 처분한 수입 화장품 및 식품 품목은 총 514개로 이 가운데 한국 화장품과 식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5.1%였습니다.

베이징에서 연합뉴스 심재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