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박 대통령 블랙리스트 공범 재확인…10일쯤 대면조사" 02-07 15:45


[앵커]


박영수 특별검사팀이 문화계 지원 배제 명단, 이른바 블랙리스트 작성을 지시하고 주도한 혐의로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특검 사무실 연결해 관련 소식 알아보죠.

이재동 기자, 사실상 블랙리스트 수사가 마무리 됐다 이렇게 봐야합니까?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해 12월 특검이 출범한 후 박근혜 대통령을 향한 여러 수사 갈래가 펼쳐져왔었죠.

특검이 오늘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과 조윤선 전 문체부 장관을 재판에 넘기면서 특검 수사의 큰 갈래중 하나였던 문화계 블랙리스트 수사가 사실상 마무리됐습니다.

두 사람에게는 문화예술지원 업무에 부당하게 개입한 직권남용과 강요 혐의가 적용됐습니다.

또 특검은 두사람 모두 이와 관련해 국회 청문회에서 거짓 진술을 한 것으로 결론내렸습니다.

김 전 실장에게는 문체부 간부에게 사직을 강요한 혐의도 추가됐는데요.

무엇보다 특검은 이들의 공소장에 박근혜 대통령과 최순실 씨가 블랙리스트의 공모자라고 적시했습니다.

다만 박 대통령은 현직 대통령 소추를 금지한 헌법 규정에 따라 기소 대상에서는 제외됐습니다.

[앵커]

조만간 이뤄질 박 대통령의 특검 대면조사에서도 이 부분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수 밖에 없겠군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관련자들이 기소된 후에는 피의사실을 공표해도 큰 문제가 되지 않기 때문에, 그동안 피의자 기소후에는 수사 내용에 관해 비교적 구체적으로 얘기해 주는 것이 일반적이었습니다.

그런데 조금전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이규철 대변인은 아직 박 대통령의 대면조사가 이뤄지지 않은만큼 대통령이 블랙리스트 작성에 어떤 역할을 했는지 말할 단계가 아니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는 아직 조사할 게 남아있다는 얘긴데, 이 대변인은 오는 10일 언저리에 박 대통령의 조사를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그 자리에서 블랙리스트 혐의는 물론 뇌물죄 의혹이라든지 비선진료 의혹에 대한 조사가 이뤄질 전망입니다.

한편 특검은 청와대 압수수색 재시도와 관련해서도 언급했는데요.

어제 정례브리핑에서는 형식보다는 실리를 중시하겠다고 밝히며 필요한 자료를 임의제출 받는 방법을 시사했었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임의제출 방식은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을 분명히 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청와대를 강제 수사할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아직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인데, 과연 특검의 묘수가 뭔지 조금 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특검사무실에서 연합뉴스TV 이재동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