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고영태 - 최순실, 서로 '더블루K 운영자' 지목…진실 공방 02-06 17:56


'비선 실세' 최순실 씨와 그의 측근이었던 고영태 전 더블루K 이사가 더블루K의 실질적 운영자가 누구인지를 둘러싸고 진실 공방을 벌였습니다.

고 씨는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최 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의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해 "내 회사였으면 내가 잘릴 이유가 없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고 씨는 또 더블루K에서 최 씨의 사무실 면적이 가장 컸고 조성민·최철 등 이 회사 전·현직 대표도 '바지사장'이었다고 덧붙였습니다.


반면 최 씨 측은 앞선 공판에서 더블루K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으며 이 회사를 실질적으로 운영한 사람이 고 씨라고 주장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