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최순실 - 고영태 법정 첫 대면…공방 치열 02-06 17:16


[앵커]


국정농단과 관련한 최순실씨의 비리 의혹을 폭로했던 고영태씨가 오늘 최 씨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했습니다.

국정농단 사태 이후 이들이 마주한 건 이번이 처음인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민혜 기자, 자세한 내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서울중앙지법에서 진행중인 최순실 씨 재판에서는 이른바 '폭로맨'으로 불린 옛동료 고영태 씨의 증인신문이 열리고 있습니다.

증인으로 나온 최 씨와 고 씨가 대면하는 것은 국정농단 사태 이후 처음입니다.

재판 시작 10여 분 전쯤 모습을 드러낸 고 씨는 그동안 잠적했던 이유와 심경 등을 묻는 기자들을 따돌리면서 서둘러 법정으로 올라갔습니다.

검찰 신문에서 고 씨는 2014년 말에 의상실 일을 그만 둔 이유에 대해 설명했는데요.

최 씨가 국가브랜드 일 등을 지시하면서 자신이 모르는 부분에서 부적절한 일이 진행된다고 생각했고 위험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최 씨가 대통령 연설문을 고치는 걸 실제로 봤다면서 더블루K 사무실에 별도로 마련된 최 씨의 방에 있던 노트북에 연설문이 떠 있었다고도 진술했습니다.

그러면서 최 씨와 대통령의 관계를 묻는 검찰 질문에 굉장히 가까운 사이라고 여겼다면서 최 씨가 청와대 비서들을 개인비서마냥 다뤘다고도 증언했습니다.

최 씨가 관세청 인사에도 개입했다는 증언도 나왔습니다.

이 대가로 상품권을 받아 챙겼다는 진술도 있었습니다.

고 씨는 지난 12월 국정농단 관련 청문회 출석을 끝으로 공식적으론 모습을 감춰왔는데요.


그간의 침묵을 깨고 증인으로 나선 고 씨의 입에서 얼마나 많은 폭로성 발언이 추가로 나올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반면 최 씨는 국정농단 사태의 주범으로 몰리게 된 게 고 씨 등의 음모 때문이라고 주장해왔습니다.

탄핵심판 변론에선 "고영태의 진술은 완전 조작이다"라는 등 노골적인 반감을 드러냈는데요.

이에 따라 양측의 치열한 법정공방도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오전에 진행된 이성한 전 미르재단 사무총장의 증인신문에선 최순실 씨와 난데없는 설전이 벌어졌습니다.

지난해 8월 자신과 고영태, 이성한 전 사무총장이 한강 주차장에서 대화를 나눈 녹음파일이 법정에서 일부 공개되자 반박하고 나선건데요.

최 씨는 이 전 사무총장이 자신과의 대화를 몰래 녹음했다며 분개했고, 이 전 사무총장은 녹음은 오히려 계획적이었다고도 되받아쳤습니다.

오늘 재판은 검찰측 증인신문에 이어 변호인측 반대신문, 이어 상황에 따라 검찰측의 재 신문 등으로 이어질 텐데요.

핵심 증인 중 한명인 만큼 재판은 밤 늦게 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서울중앙지법에서 연합뉴스TV 김민혜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