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하단 메뉴 바로가기
배너
'철도파업' 김명환 前위원장 업무방해 무죄 확정 02-03 22:20


민영화에 반대해 사상 최장기 철도파업을 주도했다 재판에 넘겨진 전국철도노조 간부들에게 무죄가 확정됐습니다.


대법원은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김명환 전 철도노조 위원장과 박태만 전 수석부위원장 등 간부 4명의 상고심에서 무죄를 선고한 원심 판결을 확정했습니다.


이들은 2013년 12월 9일 부터 같은 달 31일까지 정부와 철도공사 측의 '수서발 KTX 자회사 설립'에 반대하며 23일간 불법 파업을 주도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1심은 철도노조가 파업 전 필수유지 업무명단을 통보하고 비상 대책을 강구한 점을 들어 무죄를 인정했고, 2심도 철도공사는 파업을 예측할 수 있었다고 판단했습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 4409(제보), 카톡/라인 jebo23

광고
배너
배너
광고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